터키파묵칼레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맨클럽 조회 4회 작성일 2021-08-03 19:53:42 댓글 0

본문

눈부시게 새하얀 목화의 성, 터키 '파묵칼레'

파묵칼레. 기이하고 아름다운 자연과 유서 깊은 고대도시 유적이 어우러진 곳. 파묵칼레는 터키어로 ‘목화의 성’이라는 뜻으로 경사면을 흐르는 온천수가 빚어낸 장관 때문에 붙은 이름이다. 석회성분을 다량 함유한 이곳의 온천수가 수 세기 동안 바위 위를 흐르면서 표면을 탄산칼슘 결정체로 뒤덮어 마치 하얀 목화로 만든 성을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K】Turkey Travel-Pamukkale[터키 여행-파묵칼레]로마황제의 노천온천, 화이트 테라스/White Terrace/Open air Hot spring/Waterway

■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PD들이 직접 만든 해외여행전문 유투브 채널 【Everywhere, K】
■ The Travels of Nearly Everywhere! 10,000 of HD world travel video clips with English subtitle! (Click on 'subtitles/CC' button)
■ '구독' 버튼을 누르고 10,000여 개의 생생한 【HD】영상을 공유 해 보세요! (Click on 'setting'-'quality'- 【1080P HD】 ! / 더보기 SHOW MORE ↓↓↓)

● Subscribe to YOUTUBE - http://goo.gl/thktbU
● Follow me on TWITTER - https://goo.gl/npQdxL
● Like us on FACEBOOK - http://goo.gl/UKHX33
● KBS 걸어서세계속으로 홈페이지 - http://travel.kbs.co.kr

[한국어 정보]
로마황제들이 온천을 즐겼다고 하는 화이트테라스, 물빛이 눈부시게 푸르다. 물속에 들어있는 20가지의 미네랄이 만들어낸 빛깔이다. 파묵칼레를 제대로 즐기려면 우선 신발을 벗어야한다. 맨발로 걷는 촉감은 때론 딱딱하기도 하고, 때론 푹신하기도 하다. 모든 것을 다 감싸 안을 것만 같은 하얀 빛의 화이트 테라스. 이곳에선 사람들도 풍경이 된다. 발이 피곤해질 때쯤이면 수로에 발을 담근다. 섭씨 35도 정도의 탄산수에 반시간만 담가도 묵은 피로가 가신다. 한 젊은 친구가 갑자기 옷을 벗는다. 좁은 수로에 자리 잡고 제대로 온천을 즐기려나보다. “나는 세상의 왕이다!“

[English: Google Translator]
Roman emperors enjoyed the hot springs that white terrace, greener waters are dazzling. The colors created by 20 different minerals contained in the water. To enjoy Pamukkale properly and take off your shoes first. Walking barefoot is sometimes hard, sometimes soft and sometimes it is also soft. White eyes just like terraces of white light surrounded everything. In this landscape there are also people. Soak your feet when your feet become tired by the time channel. Sparkling water of about 35 degrees Celsius in just half an hour gasinda fatigue even old litter. A young friend suddenly takes off his clothes. Situated on a narrow waterway than I want to enjoy the hot springs properly. "I am the king of the world!"

[Turkish: Google Translator]
Roma imparatorları, yeşil sular göz kamaştırıcı olan beyaz terasa olduğunu Kaplıcalar memnun. Renkler suda bulunan 20 farklı mineraller tarafından oluşturulan. Düzgün Pamukkale zevk ve ilk ayakkabılarını çıkarmak için. Yalınayak yürüme, bazen sert, bazen yumuşak bazen de yumuşaktır. Beyaz gözler sadece beyaz ışık teraslar her şeyi çevrili seviyorum. Bu manzara da insanlar var. Ayaklarınızı zaman kanalı tarafından yorgun olduğunuzda ayaklarınızı ıslatın. Sadece yarım saat gasinda yorgunluk hatta eski çöp içinde yaklaşık 35 santigrat derece köpüklü su. Genç arkadaşım aniden elbiselerini çıkarıp alır. Ben düzgün Kaplıcalar keyfini istediğiniz daha dar bir suyolu üzerinde yer alır. "Ben dünyanın kralıyım!"

[Information]
■클립명: 유럽115-터키04-09 로마 황제가 즐긴 노천온천, 화이트 테라스/White Terrace/Open air Hot spring/Waterway
■여행, 촬영, 편집, 원고: 김희수 PD (travel, filming, editing, writing: KBS TV Producer)
■촬영일자: 2011년 1월 January

[Keywords]
유럽,Europe,유럽,터키,Turkey,Turkey,김희수,2011,1월 January,데니즐리,Denizli,Denizli

자연이 선물한 황홀한 풍경, 터키 ‘파묵칼레’

파묵칼레(Pamukkale)는 ‘목화의 성’이란 뜻으로 온천수에 포함된 석회 침전물들이 쌓여 하얗게 빛나는 구릉 지대이다.

*EBS 컬렉션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EBS-%EC%BB%AC%EB%A0%89%EC%85%98-781305078727556/

... 

#터키파묵칼레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642건 62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xn--392bl3la161bba70rgyq.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